영국의 가장 뛰어난 그림책 작가에게 주는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 네슬레 스미티즈 상을 동시 수상한 에밀리 그래빗의 아주 근사한 모자 이야기!

엄청나게 근사하고 세상에서 가장 멋진 내 모자

글, 그림 에밀리 그래빗 | 옮김 노은정

출간일 2018년 1월 29일 | ISBN 978-89-491-1366-1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5x260 · 36쪽 | 연령 4세 이상 | 가격 10,000원

도서구매
엄청나게 근사하고 세상에서 가장 멋진 내 모자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엄청나게근사하고세상에서가장멋진내모자_웹상세페이지

편집자 리뷰

영국의 가장 뛰어난 그림책 작가에게 주는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 네슬레 스미티즈 상을 동시 수상한

에밀리 그래빗의 아주 근사한 모자 이야기!

 

 

*독특하고 새로운 모자들의 향연, 진짜 나를 발견하게 하는 이야기, 기발하게 행복한 결말까지! -가디언

*읽을 거리, 이야기할 거리가 넘쳐 흐르는 놀라운 그림책! – 아마딜로 매거진

*에밀리 그래빗만의 독특한 유머는 독자들을 배꼽 잡게 만든다. – 더 데일리 메일

*연필, 수채화, 아크릴을 모두 사용해 아름답고 따뜻한 데다 재미있기까지 한 그림을 완성했다! – 커커스

 

 

뭐? 또 유행이 바뀌었다고?

허버트에게는 모자가 하나 있었어요. 어렸을 때 할머니가 직접 만들어준 모자였지요. 보들보들 포근한 데다 귀도 따뜻하게 덮어 주어 허버트 마음에 쏙 들었어요. 하지만 모자를 본 친구들은 “그 모자 뭐야?” 하고 놀리기 시작했어요. 잔뜩 풀이 죽은 허버트는 곧 친구들 모자랑 비슷한 새 모자를 사기로 결심했어요. 요즘 최신 유행한다는 온갖 과일로 만들어진 모자였지요. 그 모자는 세련되고 멋있는데 맛까지 좋고 심지어 몸에도 좋았어요. 허버트한테는 조금 안 어울리는 것 같았지만, 요즘 제일 유행하는 모자라니까 얼른 쓰고 바깥으로 나갔어요. 그런데 허버트를 보자마자 친구들이 또 놀리기 시작했어요. “하하, 구닥다리 모자잖아!” 하고요. 친구들은 금세 바뀐 유행에 맞춰 또 새로 나온 최신 유행 모자를 쓰고 있었어요. 허버트도 질세라 열심히 새로운 모자를 사보았지만 어떤 모자를 사도 자꾸만 유행은 지나버렸어요. 모자 전문 잡지도 보고, 제일 유명한 모자가게에 가 보아도 똑같았어요. 허버트는 이제 친구들의 놀림을 받는 것도, 새로운 모자를 사는 것도 다 지쳐버렸어요. 어느 날 허버트는 불쑥 그 누구도 한 적 없던 일을 저질러 버렸어요. 그랬더니··· 이제는 친구들이 허버트를 따라 하기 시작했어요!

 

나만의 매력을 아는 내가 진짜 멋쟁이!

자기 마음에 들지도 않는 모자를 사며 유행을 따라가던 주인공 허버트는, 점차 뭔가 잘못되고 있다는 걸 깨닫습니다. 친구를 따라 하는 것을 멈추고, 잠깐 곰곰이 생각해 보지요. 새로 산 모자들은 어쩐지 자신하고 어울리지 않고 다시 보니 디자인도 썩 별로였거든요. 사는 모자마다 유행 지난 오래된 모자가 되는 건 또 어떻고요. 그래서 더 이상 유행을 뒤쫓지 않기로 결심하고,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아갑니다.

영국의 가장 권위 있는 아동문학상, 네슬레 스마티즈 상을 받은 에밀리 그래빗은 유행이란 헛된 가치를 유머러스하고 매력적인 이야기로 담았습니다. 자아정체성이 매우 강해지는 시기의 아이가 주변인의 의견을 어떻게 받아들이는 게 좋은지도 알게 해주지요. 남들의 평가에 휩쓸리지 않고 마음의 소리를 듣는 허버트를 통해 아이들은 스스로를 알고 더욱 존중하는 법을 배우게 됩니다.

 

엄청나게 근사하고 세상에서 가장 멋진 모자 그림들!

가장 뛰어난 그림책 작가에게 주는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을 두 번이나 받은 에밀리 그래빗의 그림은 ‘근사한 모자’책에 걸맞게 다양한 디자인의 모자로 가득가득합니다. 세상에 있는 모든 모자를 담은 듯 개성 넘치는 모자들은 장면 곳곳에서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집 어딘가에 있을 것 같은 털실로 뜬 모자에서부터 동화 속에 나오는 해적 모자, 과일로 촘촘히 쌓아올린 비타민 모자, 배를 그대로 옮겨 놓은 모양의 모자 등 기상천외한 모든 모자들이 모여 있어 볼거리를 더해줍니다. 연필과 수채화, 아크릴로 그린 그림은 허버트의 감정 변화를 다양한 표정으로 담아냈습니다. 친구들의 놀림에 풀이 죽었다가 모자를 새로 살 때마다 바뀌는 허버트의 표정을 잘 살펴보세요. 마침내 진짜 자신의 스타일을 찾은 허버트의 사랑스러운 표정에서도 그 기쁨이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얇은 연필 선을 채우는 따뜻한 색감의 채색은 놀림을 받는 허버트의 상황마저도 명랑하고 밝게 그려냈습니다.

작가 소개

에밀리 그래빗 글, 그림

에밀리 그래빗 글 · 그림

1972년 영국 브라이턴에서 태어났다. 첫 작품인 『늑대들』이 영국 최고의 그림책에 수여하는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과 네슬레 스마티즈 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는 『오리 아빠』, 『또 읽어 줘!』, 『네가 좋아』 등이 있다.

노은정 옮김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어린이 책들을 번역하고 있다. 옮긴 작품으로는 「마법의 시간여행」 시리즈, 「마음과 생각이 크는 책」 시리즈, 「슈퍼걸스!」 시리즈, 「빅 네이트」 시리즈,「과학탐정 도일과 포시」 시리즈와 『안녕, 해리』, 『해리야, 잘 자』 등이 있다.

"노은정"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