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고 즐기는 일의 기쁨을 알려주는 별난 펭귄 프랭크 이야기

꼬마 펭귄의 빨간 모자

글, 그림 숀 E. 에이버리 | 옮김 노은정

출간일 2022년 7월 25일 | ISBN 978-89-491-1426-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50x260 · 40쪽 | 연령 4세 이상 | 가격 13,000원

도서구매
꼬마 펭귄의 빨간 모자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웹상세페이지_꼬마펭귄의빨간모자(F)

편집자 리뷰

좋아하고 즐기는 일의 기쁨을 알려주는
별난 펭귄 프랭크의 유쾌하고 따뜻한 이야기

늘 엉뚱한 아이디어가 샘솟는 펭귄 프랭크의 좌충우돌 빨간 모자 대소동을 담은 그림책 『꼬마 펭귄의 빨간 모자』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무언가를 꾸준히 좋아하는 마음과 더불어, 함께 좋아하고 즐기는 일의 기쁨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따뜻한 그림책이다. 그뿐 아니라 다양한 색깔 이름도 익힐 수 있고, 수요 공급에 대한 경제 개념도 엿볼 수 있어 더욱 특별하다.

 

■ “지금 당장 인정받지 못하더라도 누군가는 꼭 알아줄 거야.”

엉뚱한 생각을 좋아하는 펭귄 프랭크가 어느 날 빨간 털모자를 쓰고 나타난다. 태어나서 빨간색을 처음 보는 하얀 북극 나라의 펭귄 친구들은 두려움 섞인 눈으로 프랭크를 바라본다. 그 순간, 범고래가 나타나고 펭귄들은 혼비백산해 달아나 버리는데··· 그 사건이 빨간 모자 때문이 아니라고 아무리 말해도 다른 펭귄들은 프랭크의 말을 들어 주지 않는다. 다른 친구들이 털모자를 좋아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애쓰는 프랭크의 마음을 알아주는 누군가가 나타날까?

이 책은 무언가를 좋아하는 열정에 대해 아이들 눈높이에 맞추어 쉽고 유쾌하게 풀었다. 프랭크는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내는 것이 즐겁고,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모험가이다. 새로운 것은 낯설다 보니 주변으로부터 인정받지 못하거나, 오해를 사고 냉담한 반응을 얻기도 한다. 하지만 프랭크는 풀이 꺾이거나 기죽지 않고 모두가 함께 좋아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다.

“그런데 내 털모자가 좋다고?” 프랭크가 물었어.
“우리 모두 좋아해.”
어느새 프랭크의 엉뚱한 생각을 좋아하는 친구들이 생긴 거야.

- 본문 중에서

 

프랭크는 믿음과 열정을 가지고 자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다른 친구들과 나누려고 애쓴다. 이런 모습은 작가가 캐릭터와 배경을 구축해 독자들과 자신의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과도 닮았다. 프랭크의 ‘빨간 털모자’는 취향과 취미, 나아가 일 또는 가치관일 수도 있다. 자라면서 점점 기호가 생기는 아이들은 좋아하는 일에 몰두하는 즐거움을 배우고, 주변 사람들과 함께 나눌 때 배가 되는 기쁨에 대해 알게 된다. 이런 시기에 프랭크의 단단한 마음을 따라가다 보면, 좋아하는 일에 대한 긍지와 자존감이 절로 자라날 것이다.

 

■ 색깔 이름과 수요 공급의 경제 개념도 엿볼 수 있는 그림책

이 책을 쓰고 그린 숀은 처음에 흑백의 배경 위에 알록달록한 색을 흩뿌리는 이미지를 먼저 떠올렸다고 한다. 표지에서부터 흰 눈과 바글바글한 펭귄들 속 프랭크의 빨간 모자에만 단연 시선이 집중된다. 이야기 속에서 빨간색은 마치 다른 펭귄 친구들이 프랭크의 털모자에 대해 느끼는 것처럼 흑백의 균형을 깨뜨린다. 그러나 프랭크가 다른 친구들의 마음을 사기 위해 가지각색의 털모자를 뜨며 점점 다양한 색이 화면에 나타나고, 이를 좋아해 주는 친구들이 색색이 들어찬 장면은 어둡게 내려앉았던 프랭크의 마음에 밝은 불을 켜는 듯하다. 장면 가득 채운 구리색, 제비꽃색, 올리브색, 호박색 등 생경하지만 다채롭고 새로운 색깔 이름을 익히는 재미도 있다.

또 함께 좋아해 주고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을 때 쓸모와 가능성을 발견하는 부분을 통해 수요와 공급의 기본 경제 개념도 엿볼 수 있다. ‘무언가를 깊이 좋아해 본 경험’은 성인이 된 후의 삶의 태도로 이어진다. 『꼬마 펭귄의 빨간 모자』는 열정적인 마음가짐부터 유쾌한 웃음 나아가 경제 개념까지 다양한 생각거리를 주는 유용한 그림책이다.

작가 소개

숀 E. 에이버리 글, 그림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태어났다. 호기심이 많고 열정적인 숀은 교사, 작가, 삽화가, 조각가, 디자이너 등 다채로운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진흙탕의 돼지처럼 행복해! Happy As A Hog Out Of Mud』, 『모든 원숭이는 바나나를 좋아해 All Monkeys Love Bananas』, 『헤럴드와 그레이스 Harold and Grace』가 있으며, 오스트레일리아 퍼스에 살고 있다.

노은정 옮김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어린이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어요. 『쉬잇! 다 생각이 있다고』, 『생일 축하해요, 달님!』, 『못생긴 친구를 소개합니다』, 「마녀 위니」시리즈, 「마법의 시간여행」시리즈, 「마음과 생각이 크는 책」시리즈 등 300권이 넘는 책들을 번역했어요.

"노은정"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