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 2

원제 Stay Healthy, Be Happy

야마다 마코토 | 그림 야규 겐이치로 | 옮김 고향옥

출간일 2004년 2월 6일 | ISBN 978-89-491-5127-4 (89-491-5127-8)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10x238 · 112쪽 | 연령 10~13세 | 가격 12,000원

도서구매
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 2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미인이 되는 병이라고 아니?

이 병에 걸리면 몸이 마르고, 활발해지기도 한대.
또 눈은 동그랗고, 눈물에 젖은 듯이 보이고.
하지만 병이 심해지면 눈이 튀어나가 버릴지도 몰라.

편집자 리뷰

소아과 선생님인 작가가 아이들에게 쉽게 설명해 주는
우리 몸과 병에 관한 이야기

겨울이 되면 항상 나오는 뉴스가 올해도 독감이 유행하고 있다는 말이다. 또 요즘 뉴스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나오는 것이 바로 ‘조류독감’에 관한 뉴스이다. 그런데 아이들이 “엄마, 독감이 뭐야?”라고 물으면 무어라 답 해 줄 수 있을까? 아마 대부분의 부모님들은 대강 “으응, 독한 감기를 독감이라고 부르는 거야.”라고 얼버무릴 것이다. 그러나 그건 아이들에게 잘못된 상식을 알려주는 것이다. ‘독감’과 ‘감기’는 전혀 다른 것이다.
아이가 수두나 홍역에 걸려 학교에 가지 못하는 날, 하루 종일 집에 누워 있는 게 지루한 아이는 이것저것 질문을 늘어놓을 것이다. “엄마, 병은 왜 걸려?”, “볼거리가 뭐야?”, “왜 이 병에 걸리면 학교에 못 가?”, “왜 친구들한테는 옮아도 엄마한텐 안 옮아?” 등등. 그런 질문에 무어라 답해야 할까?

우리가 잘 몰랐던 재미있는 병과 간단한 응급 처치법을 소개

병은 무조건 나쁜 거고 의학은 굉장히 어려운 거라고 생각한다면 이 책을 한 번 읽어 보자. 어떤 병에 걸리면 몸이 마르고, 성격이 활발해 지면서, 눈이 동그래지고 약간 눈물이 맺힌 것처럼 촉촉해 보인다고 한다. 그래서 일명 미인이 되는 병이라고 한단다.(2권 아홉 번째 이야기-갑상선) 물론 병이 더 심해지면 눈이 튀어나가 버릴지도 모르지만…….
하나 더, 고환은 원래 배 속에서 생겨서 임신 7개월째에 아래로 내려와 음낭으로 들어간다. 그런데 태어난 남자 아기 백 명 중에 일고여덟 명은 음낭 속에 고환이 들어 있지 않다는 사실! 하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다. 태어난 지 일 년쯤 지나기 전에 대부분은 아래로 내려온다.(3권 열한 번째 이야기-정류 고환)

간단한 의학 상식

1. 배가 아플 때 엄마가 배를 살살 만져 주는 건 정말 효과가 있다.-장의 움직임이 나빠지 면 장에 가스가 차서 장이 넓어진다. 장이 넓어지면 배가 아픈데 이때 배를 이곳저곳 누르 다 보면 가스를 흩어 주기 때문이다.
2. 골절인지 아닌지 구분하는 법
갈비뼈가 삐었을 때: 부딪힌 곳과 뒤쪽에 손을 대고 꾹 눌러서 비명을 지를 정도로 아플 때
팔을 부딪혔을 때: 손목을 굽혔다 폈다 할 수 없을 정도로 아플 때
손등이나 발등, 손가락: 부딪히자마자 곧바로 부어오르거나 퍼런 멍이 들 때

소아과 선생님이 아이들의 질문에 직접 대답

와하하 선생님은 동네 소아과 선생님이다. 이 책의 주인공은 재미있는 얘기를 아주 좋아하는 코헤이라는 초등학교 3학년 아이이다. 어느 날 코헤이는 볼거리에 걸려 병원에 갔는데, 거기서 볼거리에 걸리면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신 나는 이야기를 듣는다. 게다가 코헤이는 아직 여덟 살이라 괜찮지만 열 살이 넘어서 볼거리에 걸리면 고환이 빵빵하게 붇는다는 이야기도 듣는다. 볼거리라는 병이 참 재미있는 병이라 느끼고 코헤이는 와하하 선생님께 볼거리에 대해 더 얘기해 달라고 조른다. 이렇게 해서 와하하 교실이 열리게 된다.

각 권의 내용

와하하 선생님은 한 달에 한 번 토요일마다 아이들에게 그 또래 친구들이 잘 걸리는 병에 대해 설명을 해 준다.
우리는 기침을 하거나 콧물이 나면 쉽게 감기라고 말한다. 하지만 그런 증상 없이 몸이 피곤하거나 열만 나도 감기라고 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감기란 정확히 뭘까? 또 요즘 한창 말이 많은 독감은 도대체 뭘까? 1권에서는 볼거리, 수두, 농가진, 방광염, 감기에 대해 설명한다. 그 과정에서 병에 걸리는 원인인 세균과 미생물부터 항체와 면역까지 배운다.
예전에는 천식이 아주 드문 병이었지만 요즘은 많은 아이들이 아토피나 천식을 앓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천식은 왜 일어날까? 2권에서는 심장, 신장, 천식, 갑상선에 대해 이야기하며, 알레르기와 호르몬에 대해서, 또 흡입기를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배운다.
우리가 맹장염이라 부르는 병의 올바른 이름은 충수염이다. 큰창자의 가장 첫 부분을 맹장이라고 부르고, 맹장의 끝에 충수라는 것이 툭 튀어나와 있다. 이 충수가 부어오르는 것을 충수염, 흔히 맹장염이라고 한다. 게다가 놀라운 것은 충수염 연구를 시작한 지 100년이나 되었는데도 아직 충수염에 걸리는 정확한 원인을 모른다는 것이다. 또 충수염에 관한 잘못 된 상식 하나는 충수염에 걸리면 무조건 수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충수염은 수술을 해야 하는 위중한 경우 외에는 치료만으로도 고칠 수 있다. 맹장염 외에도 3권에서는 정류 고환, 뼈에 대해 설명하고 간단한 응급처치 방법에 대해서도 알려 준다.

작가 소개

야마다 마코토

1941년에 기후현 미노 시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소아과를 전공했다. 지금은 병원 개업의이다. 하치오지 중앙 진료소, 의료 피해자 운동, 공해 전쟁, 장애아·장애인 운동 등에 참여하고 있다. 장애아를 일반 학교로 보내기 위한 ‘전국 연락회’의 간사로 있다. 엮거나 지은 책으로 『응급처치』, 『처음 만나는 소아과 책』, 『어린이의 건강 진단을 생각한다』, 『의사는 신이 아니다』(편저), 『양호학교 의무화 이후』, 『바이오 시대에 공생을 묻는다』(이상 공저) 등이 있다.

야규 겐이치로 그림

1943년에 미에 현에서 태어났다. 우리 몸에 대해서 공부하고 그리기를 좋아하는 화가이다. 『응급처치』,『깜깜해 깜깜해』,「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시리즈 등에 그림을 그렸고,『콧구멍 이야기』, 『발바닥 이야기』, 『젖의 비밀』, 『오줌을 연구하자』,『심장은 왜 뛸까?』,『백 살까지 산다고?』등을 쓰고 그렸다.

고향옥 옮김

동덕여자대학교 일어일문과를 졸업하고, 일본 나고야대학교에서 일본어 일본 문화를 공부했다. 현재 한일 아동문화 연구회에서 어린이 문학을 공부하고 있다. 「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 시리즈, 『응급 처치』, 『구리와 구라의 헤엄치기』, 『집 나가자 꿀꿀꿀』, 『바이바이』 등 여러 권을 번역했다.

"고향옥"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