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친구들의 세 번째 모험 - 진짜 나쁜 놈(!)을 만나다!

배드 가이즈 3. 귀염둥이의 두 얼굴

원제 the BAD GUYS 3 (THE FURBALL STRIKES BACK)

글, 그림 애런 블레이비 | 옮김 신수진

출간일 2021년 8월 5일 | ISBN 978-89-491-4403-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30x180 · 144쪽 | 연령 8세 이상 | 가격 12,000원

시리즈 배드 가이즈 3 | 분야 만화, 문학, 읽기책

도서구매
배드 가이즈 3. 귀염둥이의 두 얼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웹상세페이지_TheBadGuys_3

전 세계 40개국 어린이들이 빠져든 화제의 시리즈

the BAD GUYS 한국어판 출간!

“소문대로 유머 가득한, 무섭게 웃긴 책!”

“악당 캐릭터의 매력에 푹 빠지게 하는 유쾌하고 기발한 이야기.”

“책 읽는 걸 싫어하는 아이들도 푹 빠져서 읽게 될 것 같다.”

“한글로 읽으니 더 재미있다.”  -독자 리뷰 중에서

“이걸 읽고 웃음 참을 수 있는 사람 있으면 나와 보시길.”  -《커커스 리뷰》

“그림책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아이들, 책 읽기 좋아하고 웃기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추천한다. 잠들기 전 아이들과 함께 읽을 책을 찾는다면 역시 추천.”  -아마존 리뷰 중에서

세계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그래픽노블 시리즈 「배드 가이즈」가 비룡소에서 출간된다. 늑대, 뱀, 피라냐, 상어 등, 오래전부터 전래 동화나 공포 영화 등을 통해 무섭고 위험한 존재로 낙인찍힌 이들이 ‘나쁜 놈’이라는 오명을 씻겠다며 한자리에 모였다. 악당 이미지를 탈출하기 위해 착한 일을 하고, 마침내 ‘영웅’으로 거듭나겠다는 이들의 계획은 순조롭게 이루어질 것인지? ‘나쁜 놈’인지 ‘착한 친구’인지는 더 지켜봐야겠지만, ‘진짜 웃기는 놈들’인 것만은 확실한 이들의 이야기를 만나 보자.

편집자 리뷰

◆ 세계적 인기의 그래픽노블 한국 상륙 

호주의 어린이책 작가 애런 블레이비(Aaron Blabey)의 그래픽노블 시리즈 「배드 가이즈(The Bad Guys)」는 이미 국내에서도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영어 원서’로 알려지며 관심을 받고 있다. 약 40개국에 출간되어 1,000만 부에 이르는 판매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 시리즈는 무려 113주 동안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기도 했다. 이러한 명성에 힘입어, 드림웍스에서는 2022년 4월 애니메이션 「배드 가이즈」를 개봉하겠다고 발표했으며(한국은 5월 개봉 예정), 이 작업에는 애런 블레이비 자신도 총괄 프로듀서로서 참여하고 있다.

 

◆ 대표적인 악당 캐릭터들이 한자리에 – “우리도 알고 보면 꽤 귀엽다고.”

울프, 스네이크, 피라냐, 샤크(늑대, 뱀, 피라냐, 상어). 전래 동화나 공포 영화에서 이미 오래전부터 악명을 떨쳐 온 녀석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착한 일을 하여 ‘나쁜 놈들이라는 오해’를 벗고, 나아가 이웃과 세상을 구하는 ‘영웅’이 되겠다면서. 그래서 모임의 이름도 ‘착한 친구들’이다. 그러나 이웃들의 눈에 그들은 여전히 위험하고 무시무시한 악당들일 뿐. ‘착한 친구들’이 나타나면 기겁을 하며 달아나기 바쁘다. 이제 막 개과천선한 주인공들 역시 옛 버릇을 쉽게 버리지 못해 아기 고양이나 암탉들을 보고 입맛을 다시기도 하고 심지어 자기들끼리 으르렁대며 잡아먹으려고도 한다.

이들을 진정시키는 역할은 ‘착한 친구들’을 창설하고 직접 멤버들을 모은 울프의 몫이다. ‘빨간 모자’나 ‘아기 돼지 삼형제’ 이야기를 통해 악랄하고 잔인한 녀석으로 알려져 있지만, 착한 친구들의 리더로서 언제나 팀워크를 강조하는 그의 취미는 ‘동료들 꼭 껴안기’이다. 이 포옹을 극도로 싫어하는 스네이크는 멤버들 가운데 가장 냉소적인 캐릭터로 비치고 화가 나면 동료를 꿀꺽 삼키기도 하지만 ‘다행히’ 씹지는 않는다. 아마존강에서부터 먼 길을 찾아온 피라냐는 무시무시한 이빨만큼 성질도 만만치 않지만, 펄떡펄떡 뛰며 흥분하는 모습이 오히려 귀엽다. 그리고 가장 공포스럽고 악명 높은 ‘조스’ 샤크는 의외로 순수한 반전 매력과 놀라운 변장 기술로 독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매력도 개성도 제각각인 배드 가이즈 캐릭터들의 활약! 예측은 거절, 기대는 대환영이다.

 

◆ 배드 가이즈의 위기 – ‘진짜 나쁜 놈’에게 납치되다! 

알고 보면 귀엽고, 다정하고, ‘착한 친구들’인 주인공들 앞에 진짜 나쁜 놈이 나타났다. 그의 정체는 무섭고 위험하기로 악명 높은 악당도 아닌, ‘귀엽고 깜찍함의 대명사’ 햄스터! ‘억만장자 미치광이 과학자’라는 별명을 가진 햄스터 ‘마멀레이드’는 『배드 가이즈 2. 해킹 대작전』에 등장한 ‘꼬꼬 천국 닭 농장’의 소유주이자 잔인하고 소름 끼치는 악당이다. 자신의 닭 농장에서 닭들을 탈출시킨 착한 친구들에게 복수하고자 이들을 잡아들인 마멀레이드는, 자신이 개발한 ‘비밀 병기’로 세상을 멸망시키고 막강한 힘을 손에 넣겠다고 떠들어 대는데! 그의 비밀 병기란 대체 무엇일까? 배드 가이즈는 이 무시무시한 악당의 손아귀에서 도망칠 수 있을까?

한편 『배드 가이즈 3. 귀염둥이의 두 얼굴』에서는 진짜 악당뿐 아니라 ‘진짜 영웅’도 등장한다. 지구 평화를 위해 일하는 비밀 요원 ‘폭스’를 만난 우리의 주인공들. 언젠가 이들도 멋진 영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날을 맞이하게 될까? 앞으로 계속될 ‘배드 가이즈’의 활약을 지켜보면 알게 될 것이다.

 

◆ 사전 모니터링으로 확인한 독자들의 뜨거운 반응

책이 재미없는 아이들도 언제 그랬냐는 듯 홀딱 빠져 버리게 될, 잠깐만 읽어 봐도 배꼽 잡고 웃게 되는 책. -강*옥

악당 캐릭터의 매력에 푹 빠지게 하는 유쾌하고 기발한 이야기. 마치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 살아 있는 표정의 캐릭터. 책 읽는 재미를 흠뻑 느끼게 해 준다. -김*은

어이없고 엉뚱하고 중간중간 너무 웃겨 아이와 함께 웃으면서 읽었다. 너무 재미있었는지 아이 혼자 웃으면서 몇 번을 읽고는 다음 권을 찾는다. 편견을 없애 주고, 새로운 시선으로 늑대와 상어 등을 보게 된다. -유*미

오며 가며 하도 읽어 너덜너덜해진 책. 아이들이 좋아할 수밖에 없는 재미있는 책. 책을 재미없어하는 아이들에게 추천. 초등 저학년 책 읽기 독립 책으로 추천. -송*연

원서로 읽었던 터라 아는 내용이지만 한글로 읽으니 더 재미있다. 너무 재미있게, 친근감 있게 번역되었다. -최*애

아이들에게 책 읽는 재미를 알려 줄 도서. 낄낄낄 웃음소리에 책장 넘기는 소리가 묻힐지도 모른다. -정*은

위험한 동물들의 착한 일 하기 프로젝트. 책장을 넘기면 넘길수록 키득키득거리게 된다. 조금은 괴짜 같지만 그래서 더욱 정감 가는 배드 가이즈. -송*영

어른이 봐도 웃기는 책. 한편으로 우리의 편견과 선입견은 굉장히 깊을지도 모른다고 느꼈다. 이미 잘 알려진 유명한 작품을 한글판으로 만나 볼 수 있는 기회! 책이 재미없다는 아이들도 책을 좋아하게 만들 웃음 가득한 책! -조*미

중간중간 터져 나오는 코믹함은 글에서 뿐 아니라 그림에서도 팍팍 전해진다! 책을 좋아하지 않는 친구들마저도 퐁당 빠질 수 있는, 악당들에 대한 편견을 바꿔줄 수 있는 책. 원서와 함께 쌍둥이책으로 보면 좋을 듯. -유*혜

아이들이 깔깔거리며 숨이 넘어갔던 책. 그림만 봐도 웃긴다. 이거 정말 추천 100번. -박*나

원서로도 잘 읽었지만 한글로도 읽고 싶었던 책. 처음부터 끝까지 재미있다. -남**하

소문대로 유머 가득한, 무섭게 웃긴 책! 그림이 재밌고 글이 적당해서 읽기독립 마중물 하기 딱 좋은 책. 특히 무엇이든 재밌어야 끌리는 유치원, 초등 저학년 아드님들께 추천! -이*정

수많은 아이들이 선택한 데에는 이유가 있는 법. 아이가 읽는 내내 키득키득 웃은 책.허*경

졸리다고 방에 들어가 눕더니, 손에서 놓지 못하고 단숨에 읽어버린 책. 책 다 읽고 덮기도 전에 다음 편 어디 있냐고 찾는다. -박*목

애니메이션 한 편 시청한 것처럼 주인공들의 살아 있는 표정과 실감 나는 대사가 매력적이다. 앉은 자리에서 한 권 뚝딱 읽어 버릴 수 밖에 없이 재밌다며, 피식피식 웃으면서 보는 아이들. -배*현

7세부터 초등 저학년 친구들에게 추천하는 책답게, 귀여운 그림과 적당한 글밥으로 쉽게, 재밌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착한 친구들이 되기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하는지 보는 재미가 쏠쏠한 책. 평소 책 읽는 걸 싫어하는 아이들도 푹 빠져서 읽게 될 것 같다. 또 평소 엄마표 영어를 하면서 원서와 한글책을 같이 보여 주면 좋다고 하는데, 그때 활용해도 좋을 것 같다. -송*은

각 인물의 개성이 잘 드러나서 재미있고, 착한 일을 하려고 할 때마다 엉뚱하게 일이 진행되어 웃겼다. -김*희

엉뚱하고 기이한, 예상 못 한 이야기가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7월 초 1, 2권이 정식 출간되면 엄마 졸라 꼭 사 보겠다는 아이들! 몇 쪽만 펼쳐 봐도 유명한 이유를 알 수 있을 듯. -윤*란

뭔가 착한 일을 하긴 하는데 착한 일이 맞나 싶게 엉뚱한 책. 책이 재미없는 아이들에게 강력 추천하는 작품! 책을 좋아하는 친구들은 더 좋아하는 작품! -정*슬

7세부터 초등 저학년 친구들에게 추천하는 책답게, 귀여운 그림과 적당한 글밥으로 쉽게, 재밌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착한 친구들이 되기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하는지 보는 재미가 쏠쏠한 책. 평소 책 읽는 걸 싫어하는 아이들도 푹 빠져서 읽게 될 것 같다. 또 평소 엄마표 영어를 하면서 원서와 한글책을 같이 보여 주면 좋다고 하는데, 그때 활용해도 좋을 것 같다. -송*은

목차

1장 숲이 우리를 부르네

2장 미치광이 과학자 마멀레이드

3장 내가 잘못 봤나?

4장 괴물의 속셈

5장 내가 분명히 봤댔지?!

6장 비밀 요원

7장 일단 달려!!

8장 영웅이 되어 주시겠어요?

9장 귀엽고 깜찍한 건 이제 그만

작가 소개

애런 블레이비 글, 그림

인디북 어워드, 호주 아동 문학상 등을 수상한 호주의 인기 어린이책 작가로, 작가가 되기 전에는 14년간 배우로 활동했다. 국내에 출간된 책으로 『싫어! 다 내 거야!』, 「배드 가이즈」 시리즈가 있으며, 총괄 프로듀서로서 「배드 가이즈」 애니메이션 제작에도 참여하고 있다.

신수진 옮김

대학에서 영어를 공부하고 오랫동안 어린이 책을 만들었다. 지금은 제주도에서 어린이 책을 편집, 번역하고, 시민들을 위한 그림책 창작 교육과 기획, 전시를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푸른 별 아이들』, 『제비호와 아마존호』 등이 있다.

"신수진"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